검색

[영주]소수서원 입원록 제1권, 135년 만에 영주로 돌아온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7-23

▲ 영주 -도산서원이 소장중인 소수서원 입원록 제1권     ©

 

-

소수서원 운영위, 정중한 반환 요청에 도산서원 측 흔쾌히 수락<br>소위원회 구성해 ‘소수서원 관련 고문서 환수‧국가문화재 지정’ 추진

 

세계유산 소수서원의 16세기 원생의 인적구성을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인 ‘소수서원 입원록 제1권’이 135년 만에 다시 소수서원으로 돌아온다.

 

총5권의 입원록은 서원이 건립된 1543년부터 1888년까지 소수서원에서 수학한 735명의 이름을 기록한 명부로 당시 현황을 알아볼 수 있는 중요한 문서이자, 소수서원 세계유산 등재에 큰 역할을 한 자료이다.

 

소수서원 창건 이래의 입원 유생을 기록한 입원록 5권이 전해져 왔지만, 반환예정인 제1권을 제외한 나머지 4권은 소수서원이 소수박물관에 기탁해 관리하고 있다.

 

입원록 제1권은 ‘원록등본(院錄謄本)’과 함께 도산서원 유생 이휘봉이 병술년(1886년) 3월 20일에 안동부가 서자(庶子) 여부를 조사할 때, 증빙자료로 쓰기 위해 빌려갔다는 사실이 소수서원 임사록 3권에 기록되어 있다. 이 입원록은 현재 도산서원에서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해 관리하고 있다.

 

소수서원 운영위원회(위원장 김선우)는 지난 14일 안동 도산서원운영위원회(위원장 김병일) 및 퇴계종손을 방문하여 ‘입원록’ 1권과 ‘원록등본’1책의 반환을 요청했고, 도산서원 유림에서는 충분한 공감을 피력하며 절차대로 반환할 것을 약속했다.

 

소수서원 운영위원회는 이번 반환을 계기로 전국에 흩어져 있는 소수서원 관련 고문서 환수와 국가문화재 지정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해 원내에 소장된 자료와 원외에 유출된 자료 전반에 대한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김선우 소수서원 운영위원장은 “이번 반환을 통해 소수서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 서원의 본원으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정체성을 되찾았다“며 더불어 외부로 반출된 고문서의 적극적인 환수와 충분한 연구를 통해, 국가문화재 지정을 적극추진할 예정임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