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경북도, 기업의 국내복귀 투자를 위한 마중물 역할

- 일지테크와 국내복귀(리쇼어링) 투자양해각서 체결 -
- 중국 북경에서 경주로 국내복귀, 815억원 투자 50명 고용창출 -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7-23

▲ 경주시청 전경     ©

 

경북도와 경주시는 23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일지테크(대표 구준모)와 투자금액 815억원, 50명의 신규고용창출을 내용으로 하는 리쇼어링*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구준모 일지테크  대표, 박차양 도의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리쇼어링(Reshoring)은 해외에 나가 있는 자국기업들에게 각종 세제 혜택과 규제 완화, 보조금지원 등을 통해 자국(국내복귀)으로 불러들이는 정책

 

일지테크는 지난해 8월 국내복귀기업으로 선정된 후 경주 모화일반산업단의 18,000㎡ 부지에 2021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자동차 차체용 부품 생산 공장을 신설한다. 동시에 전 공정을 첨단 로봇기술을 적용해 가격과 품질경쟁력도 갖출 계획이다.

 

기업관계자에 따르면 국내복귀를 경주로 정한 주된 계기는 생산제품중 상당량의 주요 거래처가 울산권역에 집중돼 있고, 부품 납품업체의 다수가 경주 외동지역 위치해 접근성 및 물류비용 등을 크게 절감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해 6월 29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주재로 개최한 리쇼어링 투자유치 기업인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인한 탈세계화, 제조업 글로벌 공급망 붕괴에 따른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리쇼어링) 현안에 대해 설명하며 제시한 경북형 국내복귀기업 지원책이 국내복귀 투자결정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는 리쇼어링기업(국내복귀기업)의 빠른 정착을 위해 먼저, 입지지원책으로 구미 하이테크밸리 산단을 임대전용단지로 지정하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 중이며, 설비지원책으로는 가격 및 품질 경쟁력 확보를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비*를 자부담 50%에서 10%로 낮추고, 도비를 40% 투입해 기업부담을 대폭 경감할 계획이다.

 

  *(현행) 중기부 : 국비 50%, 기업 50% →  도(개선) : 국비50%,도비40%,기업10%

 

끝으로, 자금은 국내복귀 투자보조금 등 운전자금과 이자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고용창출 장려금 ▷기숙사 임차지원 ▷각종 세제감면 등 의 지원책도 준비 중에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이번 투자가 더 많은 기업들의 국내복귀로 이어지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일지테크가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경북도는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하여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