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중 패권 전쟁》고래싸움 새우 사는길

가 -가 +

이동한 논설위원
기사입력 2021-03-21

 

 

고래 싸움에 새우등이 터진다는 말이 있다. 미국과 중국이 싸우면 우리는 새우 신세가 될 수도 있다. 미중이 패권국 전쟁을 해도 우리는 살길을 찾고 더 큰 국익을 챙기는 외교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 3월 18일 앵커리지에서 열린 미중 고의급 회담은 격한 언쟁으로 공개적인 충돌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후 처음 개최된 회담에서 양국 대표가 부딪치면서 국제 질서의 주도권 싸움은 격화될 전망이다. 

 

 

 

이날 회담에는 미국에서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나왔다. 중국에서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앵커리지의 한 호텔에서 개최된 회담은 원래 양측이 취재를 위해 각각 2분 정도 모두 발언을 하고 비공개 회담을 갖기로 했다. 그러나 양국 대표가 서로 상대방을 비판하면서 기자들이 보는 앞에서 1시간 넘게 설전을 벌렸다. 

 

 

 

먼저 모두 발언을 한 블링컨은 "우리는 신장, 홍콩, 대만과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 등 우리 동맹에 대한 경제적 강압을 포함한 중국의 행동에 대한 깊은 우려를 논의 할 것이다. 이런 행동들은 세계 안정을 유지하는 규범에 기반한 질서를 위협한다" 며 중국의 민감한 부분을 공격했다. 이에 양제츠는 "중국은 중국식 민주주의가  있다. 중국은 미국의 내정 간섭을 결단코 반대한다. 흑인 인권 침해 등 자국의 일이나 잘 관리하라" 며 맞 받아쳤다.

 

 

 

양제츠가 16분 이상 발언을 하자 블링컨은 퇴장하려는 기자들을 잠깐만 기다려 달라며 양제츠 발언에 대해 "나는 국무장관으로 거의 100개국의 카운터파트와 얘기했다. 나는 당신네 정부가 취한 일부 행동에 대한 깊은 우려를 듣고 있다" 며 반박을 했다. 다시 양제츠가 기자들에게 기다려 달라고 하면서 "우리는 당신네들을 너무 좋게 생각했다. 당신들이 기본적인 외교 예절을 지킬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며 재 반박을 했다. 

 

 

 

미국의 설리번 보좌관도 "중국이 기본가치에 대해 공격하고 있다" 며 설전에 가세를 했다.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도 "손님을 환영하는 방식이 이래서는 안된다"며 거들었다. 회담장 밖에서도 논란이 이어졌다. 미국측 고위 당국자는 "중국 대표단은 회담보다 공개적 쇼를 하러온 것 같다" 고 했으며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화약 냄새가 가득했다" 는 말도 했다. 미국과 중국의 대립과 충돌이 쉽게 풀릴 것 같지 않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 4국 연합체인 쿼드(Quad)를 통해 중국을 견제하고 있다.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는 중국도 물러설 생각이 없다. 블링컨 장관은 16~18일 일본과 한국을 방문 하면서 '북한 비핵화에 전념하겠다' 는 강조를 했다. 힘겨누기를 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사이에 있는 한국의 입지가 어려워지고 있다. 고래 싸움에 세우등이 터지는 난관을 해쳐나가기 위한 고단 수의 외교 전략이 필요하다. 문재인 정부가 기존의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 친미정책의 기조를 바꾸고 친중정책으로 기울어 진다거나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 정책을 추진한다며 외교적 줄타기를 하다가 잘 못 되면 국가 흥망의 미래를 장담할 수 없게 된다. 

 

남북 문제도 북한은 비핵화 문제를 '한반도 비핵화' 라고 하며 '북한 비핵화' 라고 하지 않는다. 미국의 국무장관 까지 '북한 비핵화' 라고 강조하는데 우리가 애매한 태도를 취해서는 안된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중국의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축하하는 전화를 해서도 안된다. 우리가 지켜야 할것은 당당하게 지키면서 외교무대를 해쳐나가야 한다.  중국 시장이 무서워서 굽신거리면 그 다음에는 무릅을 꿇으라 하고 그 다음에는 조공을 바치라 할지 모른다. 냉엄하고 급변하는 국제 정세를 국민들에게 이해시키고 온 국민이 힘을 모아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국력을 강화해 가야한다. 외교이든 통일이든 그 보다 선행하는 것은 국민의 통합과 국력의 강화임을 명심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