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덕군 강구면, ‘바다환경지킴이’주민 큰 호응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12-29

 

강구면 바다환경지킴이가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

 

영덕군 강구면 바다를 보존하는 바다환경지킴이가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강구 바다 경관 개선과 청정해안 보존을 위해 9명으로 구성된 바다환경지킴이는 지난 6월부터 투입돼 해안환경 정화 활동을 하고 있다.

 

 바다환경지킴이 사업은 육상의 환경미화원과 같이 전담인력을 해안가에 배치해 해양 정화활동 및 해양쓰레기 투기 감시활동을 실시하는 사업이다. 최근 해양쓰레기가 어민들의 터전과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고, 방치된 폐어망과 폐그물로 인한 선박사고까지 발생하고 있어 어느 때보다 해양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

 

 강구면 바다환경지킴이는 7개월 동안 해안 및 블루로드 일원에 방치된 폐어망, 폐어구 등 해양쓰레기 350톤을 수거했으며, 지난 태풍 당시 발생한 해양쓰레기 450톤을 신속히 수거하기도 했다. 

 

 강구면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해양 환경보전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톡톡히 거두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