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포항영일신항만(주), ‘코로나19’ 극복 비상경영 돌입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4-29

▲ 비상경영체제 선포식  © 포항시



포항영일신항만 주식회사는 29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야기된 경영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하여 비상경영계획을 마련하고 비상경영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포항영일신항만(주)는 전체의 70%를 차지하는 자동차 관련 물동량이 최근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자동차 산업의 극심한 불황으로 4월까지 누적 물동량이 17%정도 줄어든데 이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녹다운(knockdown) 방식의 자동차 조립공장의 잠정폐쇄되고, 포스코 선재수출량이 급감하면서 2/4분기 이후의 물동량 확보 전망은 더욱 악화될 가능성이 커지는 등 직격탄을 맞고 있다.


* 녹다운(knockdown) : 자동차, 기계 따위를 부품이나 반제품의 형태로 수출하고 현지에서 조립하여 판매하는 방식 이에 따라, 포항영일신항만(주)는 김진규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한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올해 연간 물동량 목표를 145,000TEU에서 113,000TEU로 하향 설정하고, 경상경비 12%(11억 원) 절감을 핵심으로 하는 비상경영계획을 확정 선포했다.

 

관련해서 포항영일신항만(주)는 발전소용 우드펠릿을 적극 유치하여 자동차 관련 물동량의 감소에 따른 실적 악화 부분을 최소화를 한다는 방침에 따라 연초에 14,500TEU이었던 우드펠릿의 올해 목표량을 186%가 늘어난 27,000TEU로 유치 목표 대폭 상향조정했다.

 

이와 함께 예산집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하여 예산집행의 적정성 심의를 강화하는 한편, 매주 대표이사가 주재하는 비상경영회의를 통하여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등 비상경영계획을 차질 없는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포항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