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시, 매월 3권까지 2~3주간 서점서 새책 대출‧반납

관내 20곳 서점에서 희망도서 바로 빌려보세요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17

▲ 홍보물(전단지)  © 편집부


용인시는 보고 싶은 새 책을 동네서점에서 바로 빌려보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제의 올해 서비스를 이달부터 11월말까지 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시민들이 가까운 서점에서 새 책을 빌려볼 수 있게 하면서 소규모 동네서점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이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용인시 도서관 정회원이라면 누구나 관내 20곳 서점에서 원하는 새 책을 빌려볼 수 있다.

 

이용자가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원하는 도서와 서점을 신청하면 해당 서점에서 대출안내 문자를 보내주는 식으로 운영된다.

 

문자를 받은 후 서점에서 책을 대출‧반납하면 되는데 한 달에 3권까지 2~3주간 이용할 수 있다. 대출 시 반드시 도서관 회원증을 지참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새 책을 빌려본다는 발상의 전환으로 시민들은 물론 동네서점들도 만족도가 높다”며 “올해도 많은 시민들이 새 책을 빌려보며 책과 친해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이 제도를 통해 3만6천여 시민이 5만8천여권의 새 책을 빌려 봤으며 이용한 책은 도서관이 구입해 장서로 활용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용인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