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행안부, 코로나19 감염증 긴급대책 특교세 157여억 원 추가 지원

방역물품 구입,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 등에 활용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16

행정안전부는 서울을 포함한 전국 지자체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7억 5000만원을 긴급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우한 교민 3차 귀국에 따른 임시생활시설 추가 운영과 중국인 유학생 입국 등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지자체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


지자체별 지원 금액은 서울 16억 4000만원, 부산 8억 8000만원, 대구 7억 원, 인천 10억 9000만원, 광주 6억 4000만원, 대전 4억 8000만원, 울산 3억 6000만원, 세종 1억 3000만원, 경기 26억 원, 강원 7억 4000만원, 충북 10억 9000만원, 충남 11억 5000만원, 전북 7억 5000만원, 전남 11억 2000만원, 경북 10억 7000만원, 경남 11억 2000만원, 제주 1억 9000만원이다.

 

이번 지원 규모는 시·도별 인구와 접촉자 및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으며, 특히 경기 이천과 충북 진천·음성, 충남 아산에는 임시생활시설 주변 지역 소독과 방역물품 지원에 필요한 예산을 별도로 반영했다.

 

아울러 이번에 지원하는 특교세는 마스크 등 방역물품뿐만 아니라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에 필요한 물품과 장비구입도 가능하도록 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현장 방역 활동 및 접촉자 관리 등에 빈틈이 없도록 지자체와 함께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안부는 지난 3일에도 코로나19 감염증 긴급대책비 48억 원을 지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