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도, 코로나19 대응 긴급경영안정자금 1,200억원 지원

- 피해 기업당 10억원 이내 융자지원, 대출이자 3% 이차보전 -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16

 

▲ 경북도 청사 전경     ©편집부

 

- 기존 운전자금, 경영안전자금 지원받은 업체도 중복 신청 가능 -


경상북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직ㆍ간접적 피해를 입은 도내 중소기업을 위해 긴급 자금 수혈에 나섰다.

 

경북도는 17일부터 1,2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수출‧관광 등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 있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화를 위해 특별히 시행하게 됐다.

 

지원대상은 ▲중국산 원자재‧중간재 조달 어려움으로 생산에 차질이 있는 제조기업 ▲대기업‧중견기업의 생산중단 등으로 피해를 입은 납품 제조기업 ▲중국 현지 공장이 조업을 중단한 기업 ▲그 외 중국 관련 거래 감소‧지연‧중단, 매출감소, 계약지연‧파기 등 직‧간접적인 피해가 발생한 기업 등이다.

 

지원 금액은 기업당 최대 10억원 이내의 융자지원과 대출이자 3%를 1년간 지원한다. 기존의 경상북도 중소기업 운전자금 및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업체도 중복 신청 가능하다.

 

자금을 희망하는 기업은 융자금액 등에 대해 취급은행과 사전 협의 후, 기업이 소재한 해당 시‧군청을 방문하여 17일부터 신청 할 수 있다. 경상북도경제진흥원에서 서류 검토 후, 최종 융자추천을 결정한다.

 

신청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경북도청 홈페이지나 경상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기업이 어느 때보다 힘든 상황이라 시급히 도내 중소기업을 위해 정책자금을 지원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우리 기업들이 코로나19의 험한 파고를 무사히 넘을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문의처 : 경상북도 경제진흥원 (☎ 054-470-8570 / 홈페이지 www.gepa.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