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도, 도내 대학 중국 유학생 전원 기숙사 격리키로 결정!

- 12일 이철우 도지사와 대학총장 간담회 후속조치 -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16

▲ 2월_12일_지역대학_유학생_관리대책_간담회     ©

 

-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한 중국 유학생 관리에 총력 대응 -

 

경북도는 도내 대학 입국 중국 유학생 전원을 기숙사에 격리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월 개강을 앞두고 입국하는 경북도내 대학 중국인 유학생 모두는 대학 기숙사 등 임시생활숙소에 14일간 별도 생활한 후 개강을 맞이한다.

 

경북도에 따르면 2월 13일 현재 도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은 24개 대학 총 2,087명이고, 이중 국내체류 653명, 휴학·입학포기 등의 사유로 아직 입국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133명을 제외하면 1,301명이 입국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대학 중 중국 유학생이 708명으로 가장 많은 영남대학교는 입국예정 421명 전원을 2월말까지 입국시킨 후 교내 향토관 3개동 등에 보호조치 할 계획이고, 대구대학교의 경우에는 입국예정인 97명을 비호생활관에 14일간 별도 생활시킬 예정이다.

 

특히, 영남대학교, 경일대학교, 안동대학교는 전세버스를 이용해 입국하는 중국 유학생을 한꺼번에 공항에서 기숙사로 이동시킬 계획도 세우고 있다.

 

기숙사에 입사한 중국 유학생은 14일 기간 동안 외부출입 없이 도시락 등의 식사를 제공받고, 매일 발열체크 등 건강상태를 지속적으로 점검 받으며 특별한 보호 속에 생활하게 된다.
한편, 경북도는 중국 유학생 관리에 필요한 마스크, 손세정제, 손소독제, 열화상감지카메라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기숙사 숙식비, 버스임차비 등 중국 유학생 별도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추가비용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 경북도는 시군, 대학과 협력해 입국전 유학생에게 개별적으로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을 안내 후 기숙사에 입사시킨다. 14일 보호기간 동안에는 외출금지, 이상 징후 시 행동요령을 숙지시킨 후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하고, 보호기간이 끝난 유학생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등 단계별 특별관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내 대학들이 어려운 결정을 해준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 도에서도 재정지원 등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