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편스토랑’ 김수미 “서효림보다 이유리 먼저 며느리감으로 찍었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2-08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유리가 집밥 여왕 김수미를 찾아간다.

 

2월 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다섯 번째 주제인 ‘국산 닭’을 두고 5인 편세프(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의 메뉴개발 2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 편셰프로 첫 등장한 이유리는 반전 일상과 본인만의 신박한 레시피를 공개하며 폭발적 화제를 일으켰다. 그런 그녀가 이번 방송에서는 중식에 본격 도전, 불쇼까지 해낸 것으로 알려져 많은 관심과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이유리는 중식에 열정을 쏟아내 개발한 메뉴를 들고 시식회를 위해 집밥 여왕 김수미를 찾아갔다. 김수미와 이유리는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뒤 연극까지 함께 하며 모녀 사이 못지 않은 절친한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고. 김수미는 자신을 위해 요리를 만들어 온 이유리를 보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최근 김수미의 아들과 서효림의 결혼식에 다녀온 이유리가 다시 한 번 축하 인사를 건네자 이어 김수미는 “사실 효림이(서효림)가 들어도 되는데, 오래 전에 내가 얘(이유리)를 먼저 찜했었다. 그런데 그때 ‘선생님 저 다음 달에 결혼해요’라고 하더라. 예의가 너무 바르다”고 숨겨왔던 이야기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유리가 만든 신메뉴를 먹어본 뒤 김수미는 “간이 너무 잘 됐다”, “내가 상품으로 출시해도 되나? 우리 회사에 맡겨 달라”고 욕망을 분출해 다시 한 번 포복절도 웃음을 유발했다고 한다. 여기에 ‘요리’에 일가견이 있는 황광희까지 합세, 극찬하면서 이유리의 신메뉴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였다고 한다.

 

한편 이날 김수미는 걸쭉한 입담과 기상천외한 이야기로 끝없는 웃음을 안겨줬다는 전언. 특히 이유리의 신메뉴 이름을 상상초월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유리의 신메뉴, 김수미의 이유리를 향한 애정, 김수미-이유리의 거침 없는 입담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2월 7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