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울진군, “울진항ㆍ기성항 2020년 어촌뉴딜 300사업”선정

가 -가 +

노성문 기자
기사입력 2019-12-12

- 울진항 98억 원 투입 어항시설 정비, 지역특화 사업 등 진행 

- 기성항 69억 원 투입 노후시설 리모델링, 어항정비, 특화사업 등 진행

 

▲ 울진군 2020년「어촌뉴딜 300사업」 울진항, 기성항 최종 선정     © 편집부


친절 울진군(전찬걸 군수)은 해양수산부에서 공모한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에 최종 울진항, 기성항이 선정돼 사업비 167억원(국비117, 지방비50)을 확보했다.

 

▲ 울진군 2020년「어촌뉴딜 300사업」 울진항, 기성항 최종 선정     © 편집부


어촌뉴딜 300사업은 낙후된 소규모 어촌의 항포구의 핵심자원을 활용해 지역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의 통합개발로 어촌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지난 415일 공모 발표를 시작으로 9월 해양수산부의 최종공모 접수를 통해 전국 250곳이 신청하였으며 시도평가, 서류발표평가, 현장평가, 종합평가를 거처 12일 최종 120개소의 항포구를 선정하였다.

 

울진군은 2022년까지울진항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울진항에 98억원(국비69, 지방비29)을 투입해 어항시설정비, 지역특화사업, 관광문화, 역량강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기성항 어촌뉴딜 300사업69억 원(국비48, 지방비21)을 투입해 친수 호안 정비, 노후 된 공공시설 리모델링, 주차장 및 육상계류장, 어구보관창고, 작업장, 어항정비, 특화사업 등을 통해 지역주민과 함께 계획하고 추진하여 지역경기 활성화를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전찬걸 군수는“2019년부터 추진 중 인 석호항 어촌뉴딜 300사업과 더불어 2020년 사업대상지로 최종 선정된울진항, 기성항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어촌체험과 해양레저관광의 잠재요소를 엮어 최대의 시너지효과를 일으켜 울진군이 어촌해양관광의 중심지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