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예천군,「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국보지정서 전달식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2-12

▲ 용문사대장전윤장대국보지정서전달식     © 편집부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12월 12일 오전 11시 예천 용문사에서 국보 제328호로 지정된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의 국보지정서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지정서 전달식은 그동안 보물 제145호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보물 제684호‘예천 용문사 윤장대’가  지난 12월 2일  국보 제328호‘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로 통합 지정된 것을 군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지정서 전달식 후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하는 윤장대 돌리기 체험 시간도 가졌다.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는 고려시대 건립되어 여러 국난을 겪으면서도 초창 당시 경장 건축의 특성과 시기적 변천 특징이 기록요소와 함께 잘 남아 있다.

 

▲ 용문사대장전윤장대국보지정서전달식     © 편집부

 

특히, 한 쌍으로 된 용문사 윤장대는 동아시아에서도 그 사례가 흔치 않으며, 국내 유일이라는 절대적 희소성과 상징성에서 국보로 승격할 만한 충분한 가치를 지닌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이번 국보 승격은 2015년 국보 승격 신청서 제출, 2017년 국보 승격 대상 확정, 2019년 9월 문화재위원회 국보 승인 결정, 2019년 10월 국보 지정 예고, 2019년 12월 2일 국보 지정 고시까지 여러 차례의 현장조사와 5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린 복잡하고도 어려운 여정이었다.

 

▲ 용문사대장전윤장대국보지정서전달식     © 편집부



김학동 예천군수는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 국보 승격은 예천군 민의 염원과 노력의 결과이자 우리군 모두의 큰 기쁨”이라며, “역사문화도시로써의 예천군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준 것으로 군민으로서 자긍심을 가져도 될 만한 큰일이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