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20년 바다의 날은 해양과학 거점도시, 울진에서

가 -가 +

노성문 기자
기사입력 2019-12-11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2020529일에 열릴 예정인 25회 바다의 날 기념식개최지로 경북 울진군을 선정했다.

 

▲ 울진 해파랑길 걷기여행 죽변항 전경/자료사진    ©편집부

 

* 2020년은 바다의 날인 531일이 일요일이어서 529() 개최 예정

 

매년 531일인 바다의 날은 국제연합(UN) 해양법협약 발효(1994. 11.)를 계기로 국민에게 해양의 중요성을 알리고 진취적인 해양개척 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1996년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해양수산부는 바다의 날 기념식 개최지 선정규정에 따라 지난 726일부터 814일까지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하고, 지난 910월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실사단의 실사를 거쳤다. 이후 정부 및 해양수산 단체 관계자,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지자체의 제반여건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2020년 바다의 날 기념식 개최지로 경상북도 울진군을 최종 선정하였다.

 

울진군은 기존에 조성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 환동해산업연구원에 이어 최근 국립해양과학관을 건립하며 해양과학 거점도시로서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또한, 마리나 거점항만 및 해양치유센터 조성 등을 통해 해양관광.레저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어 내년 바다의 날 기념식 개최를 계기로 해양도시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기념식이 열리는 국립해양과학관은 바다의 날 행사와 동시에 개관할 예정이다. 과학관에는 해양분야의 교육.전시.체험 기능이 복합적으로 결합된 전시교육관과 해중전망대, 해상통로, 숙박시설 등이 조성된다.

 

앞으로 해양수산부와 경상북도, 울진군은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여 세부 행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바다의 날 기념식과 연계하여 다양한 해양학술대회, 해양레저스포츠대회 및 주요 유적지 탐방행사를 개최함으로써 바다의 날 기념식을 온 국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해양축제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김재철 해양수산부 해양산업정책관은 내년 바다의 날 기념식을 통해 경북 동해안 지역의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해양과학과 신산업 발전의 새로운 토대를 마련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