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동시, 경북도내 첫‘미세먼지 회피 휴게 쉼터’설치·운영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2개소 시범 설치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1-19

안동시는 점점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와 차량 매연 등 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고자 대중교통 이용객 수가 많은 버스 승강장 내에 ‘미세먼지 회피 휴게 쉼터’를 도내에서 처음으로 설치했다. 


미세먼지 휴게 쉼터는 버스 왕래가 많은 도심 2개소(남문동-안동초등학교 앞, 운흥동-교보생명 앞) 버스 승강장에 시범적으로 설치했다.


미세먼지 회피 휴게 쉼터 내에 안동시 홍보영상, 공기청정기, 냉·난방기, 미세먼지 정보시스템, CCTV, 탄소 발열 의자 등을 설치해 교통약자를 포함한 버스 이용 시민들의 편리를 도모했다. 


특히, 냉·난방기 설치로 여름철 무더위 쉼터와 겨울철 시민들의 추위를 막아주는 ‘따숨 쉼터’까지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미세먼지·한파·폭염 등이 재난 수준으로 악화되어 가고 있는 생활환경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