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도,‘청년복지 행복도우미’지역정착을 위한 자리 마련

- 도내 150개 사회복지시설장과 안정적인 복지일자리 창출방안 협의 -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1-19

경상북도는 18일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청년복지 행복도우미가 채용된 시설장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가졌다.

 

▲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지원사업 간담회     © 편집부


이번 간담회는 급속한 고령화와 인구 감소에 대응, 청년들의 도시 유출을 방지하고 질 좋은 복지 일자리 창출과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위해 올해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회복지시설 청년복지 행복도우미사업장의 현장상황과 개선점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

 

▲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지원사업 간담회     © 편집부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사업은 행안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과 연계하여 경북 지역에 거주하는 만 19~ 39세의 청년 중 사회복지관련 자격증 소지자 225명을 공개모집하여 추진하고 있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근무 여건 개선과 업무 경감을 통한 사회복지서비스 향상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근무하게 되며, 근무한 자에 대해 금년 3월부터 내년 12월까지 22개월간 월 200만원의 인건비와 안정적인 고용유지를 위해 정착지원금 월 3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시설장들은 청년일자리 사업에 대한 필요성에 크게 공감하고 특히, 지역 사회가 책임성을 갖고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재광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청년 일자리는 국가적인 이슈다.실질적 청년 취업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는 등 사업이 더욱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북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