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대일 도의원, 지역혁신창업-시장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로컬크리에이터(지역혁신창업)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1-19

▲ 로컬크리에이터 정책토론회     © 편집부


경상북도의회 김대일 의원(안동, 자유한국당)은 로컬크리에이터(지역혁신창업)와 시장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19일(화) 오후 2시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에서 개최했다.

 

○ 김대일 의원은 
- 경상북도에는 195개의 전통시장에 1만7천여개의 점포와 2만7천여명의 상인들이 일을 하고 있으며,
- 그동안 경북도와 시군에서는 시설 현대화와 주차환경개선을 비롯하여 클린5일장 육성, 문화관광형시장 육성, 지역선도시장 육성, 고향사랑 전통시장 탐방 등 다양한 경쟁력 확보 사업을 지원하고,
- 특히, 전통시장에서 청년몰 사업을 지원하여 다양한 형태의 청년창업을 지원하고 있으나,
- 유통환경과 소비 형태의 변화 등 우리 사회 전반의 복합적인 요인에 따라 전통시장은 경기 침체와 위기에 직면하고 있어, 전문가의 방향 제시와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하여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 로컬크리에이터 정책토론회     © 편집부



○ 토론회에서는
 - 전창록 경상북도 경제진흥원장이‘로컬크리에이터(지역혁신창업)와 시장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제하여 지역혁신창업의 개념과 현황을 설명하고 청년과 시장과의 연계․협력을 통한 시장활성화 방안을 제시하였다.


- 토론회에서는 지역 시장에서 지역자원, 문화, 커뮤니티를 연결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내는 창조적 소상공인들이 바로 로컬크리에이터라고 설명하고,


- 지방 소멸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지역공동체의 복원은 일자리 창출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더 폭넓게 바라보는 시선이 필요하다는 설명과 함께, 을지로 3,4가 일대의 ‘힙지로’ 열풍을 예로 들었다.


- 또한, 지역 시장에 유입된 청년들 한명 한명이 로컬크리에이터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이들은 버려지거나 잊혀졌던 전통시장의 자산을 새로운 아이디어로 재조명하여, SNS를 통해 선한 영향력이 확대되어 지역의 공동체를 복원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으며,


- 지역공동체 복원을 위한 지역혁신창업의 키워드는 소상공인들 간 네트워크 연결이고 이것이 곧 골목상권의 활성화라고 강조하였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김대일 의원의 사회로 정중태 경상북도 생활경제교통과장, 임대성 경상북도 청년특보, 권두현 세계유교문화재단 대표, 김태욱 안동큐브트럭 대표, 김대현 안동 신시장청년몰 대표 등이 청년의 입장과 전통시장의 입장 등 다양한 시각에서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안동 신시장 청년몰 관계자와 전통시장의 상인 등이 참여하여 열띤 토론이 이루어졌다.


❍ 김대일 의원은

  “전통시장은 서민의 삶의 애환이 서린 삶의 터전으로서 땀과 사람의 향기가 가득한 곳이며,  지역의 정서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공간이다”라고 강조하고, 오늘 정책토론회 한번으로 청년들이 전통시장에 유입되고 전통시장이 활성화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만 오늘 토론회가 전통시장을 찾는 발길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청년의 시각에서 전통시장의 강점을 찾아 발전시키고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경상북도와 안동시를 비롯한 일선 시군에서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한 청년의 유입과 창업을 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시행해 주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북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