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등포구, 건강 취약계층 위해 결핵 검진버스가 찾아간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1-15

연말까지 어르신, 외국인, 노숙인 등 건강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결핵 검진버스 지원 - 흉부 X선 검사, 필요시 객담검사 병행, 확진 시 완치까지 무료 치료

- 연초부터 건강 취약계층 지역 10개소 1,100여 명 검진 완료

 

▲ 찾아가는 결핵 이동 검진 버스 운영     © 편집부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 보건소가 올 연말까지 지역 건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직접 찾아가는 결핵 이동 검진을 실시해 주민의 건강을 챙긴다.

 

결핵은 폐를 비롯한 장기 등이 결핵균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질환으로, 공기를 통해 폐에 균이 침투하고, 오랫동안 증상 없이 잠복해 있다가 발생하는 특징이 있다.

 

국내 결핵환자는 지난해 기준 34천여 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결핵 발병률이 가장 높다. 특히 65세 이상 결핵 신환자는 201130%에서 지난해 45.2%로 상승해 전체 결핵 환자의 절반에 육박한다.

 

이에 구는 어르신을 비롯해 노숙인, 외국인 등 결핵 발생 고위험군이 많은 곳을 직접 찾아가 결핵을 조기발견하고 치료해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구는 오는 연말까지 결핵 검진 버스를 11. 15.() 영등포노인케어센터(어르신) 11. 24.() 서울시 의사회(외국인) 12. 14.() 보현의 집(노숙인) 등 순회를 통해 검진을 실시한다.

 

검진 대상자는 이동 검진 차량에서 흉부 X선 검사를 받으며, 필요시 폐나 기도 등 분비물을 살피는 객담 검사도 진행한다.

 

검진 결과 폐결핵 유소견자의 경우 추가 정밀 검진을 실시한다. 이후 결핵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완치될 때까지 보건소에서 지속 관리한다.

 

결핵 검진비는 무료이며,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치료비도 전액 지원된다.

 

구 보건소 관계자는 결핵은 확진 받더라도 치료 기간 동안 꾸준히 치료하면 충분히 완치가 가능한 질병이다.”라며 결핵의 선제적 예방을 위해 조기검진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구는 올해 초부터 어르신, 노숙인, 외국인 등 건강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경로당, 복지관, 쪽방 일대 등 10개소를 직접 찾아간 결과 1,100여 명의 주민이 검진을 받았다.

 

결핵 검진을 희망하는 경우 보건소에서 평일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내방하면 되며, 궁금한 점은 보건지원과(2670-4906)으로 문의할 수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결핵은 조기 검진이 중요하기 때문에 주민의 건강을 지키고자 찾아가는 결핵 이동 검진을 지원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건강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보건지원과(2670-49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영등포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