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수원 한울원전본부, 전복치패 방류로 지역 어민 도와

- 2019년 전복치패 5.1억 원(77만 미)상당을 발전소 주변 어촌계에 지원

가 -가 +

노성문 기자
기사입력 2019-11-13

한수원()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본부)13, 발전소 주변 16개 어촌계 마을어장에 전복치패를 방류하는 “2019년 전복치패 방류사업을 시행했다.

 

▲ 2019년 전복치패 방류사업 시행 단체사진     © 편집부

 

전복치패 방류사업은 한울본부가 시행하고 있는 사업자지원사업 중 하나로, 2007년부터 꾸준히 시행되어 왔다. 이날 한울본부는 사업 시행 주체인 죽변 수협과 함께 검수한 5.1억 원 상당의 전복치패 약 77만 미를 발전소 주변 16개 어촌계를 통해 마을어장 암반에 부착했다.

 

▲ 울진군 현내 어촌계에 전복치패를 전달하고 있다     © 편집부

 

전복치패 방류사업 주관부서 황희진 재난환경팀장은 방류현장에서 죽변수협 담당직원과 어업인 등 방류사업 관계자들을 만나 이번에 방류한 전복치패가 건강하게 잘 자라서 가까운 미래에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해 한울본부와 어업인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며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한울본부는 수산자원 증식사업을 위한 사업자지원사업으로서 전복치패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왔으며, 그간 투입한 인공어초·전복치패 등 수산자원은 약 573만 미, 금액으로는 총 60.8억 원에 이른다. 한울본부는 앞으로도 지역 어업인과 상생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수원, 한울원자력 본부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