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시.부산경찰청, 안전속도 5030 선포식 개최

11월 11일부터 부산시 전역 안전속도 5030 본격 시행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1-10

11.11. 15:00 송상현 광장, 안전속도 5030 협의회.시민단체 등 200여 명 참석

안전속도 5030 시행 선포, 시민참여 행사, 퍼포먼스 개최 등 사업 의미와 취지를 시민과 공유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부산지방경찰청(청장 김창룡)1111일 오후 3시 송상현 광장 잔디광장에서 안전속도 5030’ 선포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광역 단위로는 전국 최초로 도심 전역에 안전속도 5030’ 시행을 공식적으로 선포하고, ‘안전속도 5030’ 사업의 의미를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보행자의 교통안전을 강화한다는 사업의 취지를 살려 보행자의 날1111일에 개최한다.

 

선포식에는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창룡 부산지방경찰청장, 이성숙 부산시의회 부의장, 김석준 교육감을 비롯해 안전속도 5030 협의회 관계자, 구청장, 지역 언론사 대표, 운수업체, 교통 및 보행 관련 시민단체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순서는 경과보고 안전속도 5030 시행 선포, BJ양팡과 자원봉사자, 어린이가 참여하는 플래쉬몹 행사 퍼포먼스 등의 순이다.

 

선포식 개최로 부산 도심 전역에 안전속도 5030은 본격 시행된다. 다만, 자동차 전용도로와 물류도로는 제외된다. 제한속도 단속은 통상적인 계도기간인 3개월보다 늘려 충분한 계도기간이 경과한 후 시행할 예정이며, 신호체계 연동 강화, 시역 경계 완충구역(60km/h) 설정 등을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안전속도 5030은 단순히 속도를 조금 낮춘다는 것에 머물지 않고 차량과 소통위주에서 사람과 안전중심으로 교통문화가 전환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민선7기 최고의 핵심가치는 사람과 안전인 바 시정의 모든 정책 방향을 사람과 안전에 두고 시민이 안전한 도시 부산을 만들어 나가는 데 더욱 매진하겠다면서 안전속도 5030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돼 부산이 더욱 안전한 도시가 되도록 시민의 적극적인 공감과 참여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