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석호 의원, 마사회, 반일 분위기 편승해 국제경마대회에 일본 참여 배제...

PARTⅠ·GⅢ 국제등급 승격 철회 당해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0-17

▲ 강석호 의원,     ©편집부

 -강석호 의원, "스포츠맨 정신 어긴 국제 망신" 지적

 

자유한국당 강석호 국회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1017일 한국마사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마사회가 반일 분위기에 편승해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경마대회에 일본의 참여를 배제하고 그 결과로 국제경마연맹으로부터 대회등급 승격 결정을 철회당한 것은 스포츠맨 정신을 어긴 국제 망신이라 지적했다.

 

코리아컵코리아스프린트는 한국마사회(KRA) 주최로 2016년부터 매년 열리는 한국 최초의 국제경마대회이다.

 

국제경마연맹(IFHA)은 세계 경마시행국(PARTⅠ∼PART)과 대상경주(G~G,L)등급을 매겨 관리하고 있으며, 한국 경마는 PART국가로 국제경주는 최하위인 L등급이다.

 

지난 6아시아경마연맹(ARF)2019년 코리아컵스프린트 경주에 한해서 PART·G등급으로 승격 인정되었다고 밝혔다. PART국가의 특정 경주가 국제인증 대상경주의 요건을 2년 연속 충족시킬 경우 국가의 승격과 별개로 ‘PART(파트원) 경주로 별도 인정이가능하다.

 

그러나 2019코리아컵스프린트 대회(98)를 한 달 앞둔 810,한국마사회는 한일관계 악화 및 국민적 반일감정을 이유로일본마 출전을 배제하는 결정을 내렸고 이와 같은 내용을 아시아경마연맹와 일본중앙경마회(JRA)에 통보했다.

 

한국마사회는 일본마 출전을 배제함으로 인해서 국제인증 대상경주 요건을 미충족 시켰고 그 결과 823일 아시아경마연맹은 한국마사회에게 PART·G경주승격 결정을 만장일치로 철회했음을 통보했다.

 

강석호 의원이 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한일관계 변화에 따른 국제경주 일본마 선정부 검토 및 후속조치문서에 따르면 일본마 미선정 시 리스크 분석을 한 것으로드러났다. 리스크 분석을 살펴보면 일본마 출전을 배제할 경우 모든 Grade/Group경주에는 경주마의 출생, 조교, 소유권과 관련해 지리적 조건에 기반한 제한사항 없이 외국 경주마의 출전이 허용되어야 한다는 국제경주 일반원칙(Open Competition)을 위배하는 행위임을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경주마 없이 개최된 이번 코리아컵에서 한국 경주마는1, 2위를 차지했고, 코리아스프린트의 경우 1위부터 7위까지 모두 한국마가차지했다. 일본 경주마는 지난 3모두 코리아컵 대회에서 1위였으며 코리아 스프린트 대회에서도 2회에 걸쳐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강 의원은 한국의 유일한 국제 경주 대회에서 정치적, 외교적 이슈를 이유로 특정 국가의 참가를 배제하는 것은 선진국의 스포츠맨 정신을 저버린 것이라며, “이로인해 국제경마연맹으로부터 대회의 등급 승격을 철회당한 사건은 우리나라 경마의 미래를 깎아내린 국제 망신이라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강석호 의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