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 도민과 함께 ‘도청신도시 둘레길 걷기대회’ 개최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0-14

▲ 도청신도시 둘레길 걷기대회     © 편집부


-
도민 3,000여명, 천년숲, 단풍나무길, 원당지 4함께 걸어 

- 가수 축하무대, 어린이 놀이마당, 사진전 등 다채롭게 열려

 

▲ 둘레길걷기코스     © 편집부


경상북도는 12일 오전 9시 도청 새마을광장에서 도민 3,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9 도청신도시 둘레길 걷기대회를 열었다.

 

2015년부터 매년 시행해 온 이날 행사는 신도청지역 상생발전포럼, 안동상공회의소, 예천군번영회가 주관하여 신도시와 안동시-예천군의 상생발전과 화합, 도민의 자긍심 고취에 주안점을 두고 기획됐다.

 

금년에는 도청 단풍나무길, 원당지, 천년 숲을 걸으며 도청 주변의 변화된 모습을 만끽할 수 있도록 동선을 선정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안동시장, 예천군수, 안동시-예천군 도의원 등 3,000여명의 참가자들은 300만 도민의 화합, 도청신도시의 조기 활성화 등을 바라는 마음을 담아 화약, 에어샷퍼포먼스를 가졌다.

 

이어 걷기행사를 시작하기 전에 도지사와 함께 해피댄스로 몸을 풀고 약 1시간에 걸쳐 둘레길을 걸었다.

 

행사를 마친 후에는 가수 문희옥, 우연이 등의 축하공연과 함께 TV, 세탁기, 생활용품 등 다양한 경품 추첨도 있었으며, 본 행사장 건너편 잔디광장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 풍선불기, 비누방울 놀이도 펼펴졌다.

 

행사를 주관한 안동상공회의소와 예천군번영회는 행사장 입구에서 입장하는 참가자들에게 생수--과일도 제공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도청이전 4년차 신도시는 상주인구 2만명을 넘었고, 병원, 학교, 교통 등 정주여건도 속속 개선되고 있으며, 조금 늦더라도 유럽 등 해외의 잘된 사례를 보고 도청신도시를 하나의 관광자원으로 만들겠다

 

무엇보다 건강이 제일 우선이다. 잘 조성된 천년 숲 황톳길을 가족, 친구들과 걸으면서 건강을 지키자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북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