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북도] 대구.경북 산학연 역량 융합... 지역혁신플랫폼 구축 시동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3-04

▲ [지자체-대학_협력기반_지역혁신사업]_지역헙업위원회_협약체결  © 편집부



경북도는 2021년 도정의 핵심으로 대학과 기업 등 민간 역량을 행정에 융합한 연구중심 행정을 추진 중인 가운데, 4일 산학연 협력의 대표모델인‘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의 구체적인 밑그림을 그리기 위해 지역 혁신기관들이 머리를 맞댔다.

 

 

  [지자체-대학_협력기반_지역혁신사업]_지역헙업위원회_협약체결 © 편집부



경북대에서 개최된 이날 업무협약은 경상북도, 대구시, 경북대학교, 대구대학교, 대구·경북 교육청, 상공회의소,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 13개 기관들이 참여해, ‘21년 교육부 공모사업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추진을 위해 체결했다.

 

 

  [지자체-대학_협력기반_지역혁신사업]_지역헙업위원회_협약체결 © 편집부



이번 협약은 지역의 기업체와 혁신기관들로 구성된 지역협업위원회를 구성하고, 이 사업을 통한 지역혁신플랫폼이 효율적으로 운영 될 수 있도록 각 기관의 역량을 결집하는데 뜻을 함께하기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교육부 공모사업인‘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은 대학교육 혁신을 통해 지역혁신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5년간 약 3,430억원을 투입하여 지역과 대학이 함께 미래 인재양성, 지역산업혁신, 일자리창출을 이끄는 마중물이 되는 사업이다.

 

경상북도는 이 사업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지난 해 부터 지역대학 총장과 간담회를 개최하였고, 1월 초에는 대학별 기획처장과 산학협력단장을 대상으로 사업의 필요성과 추진방향을 설명하여 대학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여러 차례 대학과 소통하며 육성 할 핵심 산업분야를 도출하였다.

 

도는 대학의 의견을 반영하여 대구시와 공동으로 지역혁신플랫폼을 구축하고 교육부 공모사업에 신청 할 계획이며, 이 사업을 통해 코로나 시대 이후 변화 된 산업구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여 디지털 혁신경제를 선도하고 친환경 저탄소 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은 인력양성과 지역산업 고도화를 위한 구심점이 될 것이며, 개방과 공유를 통해 인력양성, 연구개발, 기술이전 및 기업지원으로 지역의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 해 나갈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실리콘밸리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클러스터에는 그 중심에 반드시 대학이 있고, 지역과 함께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대학, 기업, 연구기관이 각자가 보유하고 있는 혁신자원을 공유한다면, 지금의 위기는 혁신과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다”며, 이를 위해 경상북도는 적극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3월 9일까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신청 의향서를 접수받고, 4월 16일까지 최종 사업계획서를 제출받아, 5월중 평가를 통해 전국 1개 플랫폼을 선정 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