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북도]코로나 시대, 노인요양시설 어르신 인권과 방역 함께 챙긴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3-02

▲ 경북도 코로나 대응 https://www.gb.go.kr/     ©

 

 

경북도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가족과 단절로 우울과 고독감을 호소하고 있는 노인생활시설 입소 어르신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에 따라, 장기간 접촉 면회를 하지 못하고 있는 어르신과 입소자 가족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면회 횟수 늘이기,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활동 사진 제공, 화상(음성) 통화 주 1회 이상 실시, 입소자 식단·건강 상태 등에 대한 가족과의 주기적 공유 등을 시설에 권고함으로써 시설 내 감염병 유입 차단과 입소 어르신 및 가족들의 정서적 안정이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양질의 재료 사용과 다양한 식단 제공 등을 통해 입소 어르신의 영양관리에 신경쓰고, 햇볕쬐기 산책, 물리치료 및 재활치료, 치매 예방 체조 등의 프로그램 운영 활성화를 통해 어르신들의 건강관리에 철저를 기하도록 하였다.

 

이와 더불어, 어르신 인권침해 예방을 위해 노인보호전문기관(경북도 내 3개소)과 함께 매월 50개 기관의 노인학대 신고의무자와 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노인학대예방교육을 추진하고, 월 4회 이상 노인인권교육 실시와 함께 노인학대가 의심되는 시설에 대하여 수시 조사‧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노인일자리사업 인력을 활용한 시설 내 안전 확인, 실버지킴이단을 통한 시설 점검 시스템 마련 등도 아울러 추진한다.

 

한편, 도에서는 작년 12월 21일부터 고위험군 집단시설인 양로시설‧노인요양시설 등 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매주 1회 코로나19 선제적 진단검사(PCR) 및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여 시설 내 감염 발생 및 확산을 막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주 현재 10차 검사가 완료되었고, 매주 시설 종사자 12,279명을 대상으로 99% 이상의 검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지난해 12월에 실시한 1‧2차 진단검사에서 주야간보호시설 종사자 5명이 양성판정을 받은 이후 현재까지 전원 음성판정을 받고 있다.

 

또한, 도는 ‘코로나19 유행대비 대응지침’에 따라 노인생활시설 입소자의 비접촉 면회 수칙 준수(면회객이 분산되도록 사전예약 시행, 1회 면회 후 면회실 소독, 1회 면회 인원 제한, 면회 시 음식물 섭취 불가 등), 종사자 이동‧여행 자제 및 동선에 대해 시설 자체 보고, 입소자별 책임관리자 지정, 입소자 1일 2회 발열 체크, 종사자 마스크 상시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지도하고 있다.

 

박세은 경북도 어르신복지과장은 “우리는 경험하지 못한 팬데믹 사태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불편과 불안에 싸여 있지만, 슬기롭게 헤쳐 나가야 할 때이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시군과 함께 수시로 시설 지도점검을 하는 한편, 입소 어르신의 건강을 위해 우리도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심 하겠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노인생활시설 현황 (2020. 12월말 기준)

구분

시설수(개소)

입소 어르신수()

440

12,672

노인주거복지시설

양로시설

26

762

노인공동생활가정

3

15

노인복지주택

1

82

노인의료복지시설

노인요양시설

286

10,814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124

99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