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강원도] 강원도, 유통 농수산물 및 학교급식재료 방사능 검사결과‘적합’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2-23

▲ 마트 및 수산물 시장에서 유통 판매되는 수산물     ©강원도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은 작년 3월부터 12월까지 도내 대형마트 및 수산물 도매시장 등 51곳에서 유통·판매되고 있는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 총 261건을 대상으로 방사성물질의 오염 여부를 검사하였으며, 모두 방사능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검사품목은 무, 양파, 버섯 등 농산물 70건, 고등어, 우럭, 오징어 등수산물 152건 및 건어포류 등 가공식품 39건이었으며, 원산지별로는국내산 237건, 수입산 24건이었다.

 

261건의 검체에 대한 방사능 검사 대상 핵종은 세슘(134Cs + 137Cs) 및 요오드 (131I) 이었으며, 이중 국내산 우럭 1건에서 세슘 1 Bq/kg이검출되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추가핵종(스트론튬<90Sr>, 플루토늄<238~240Pu>)에 대한 검사를 의뢰한 결과 불검출로 확인되었다.

 

※ 세슘(134Cs+137Cs)허용기준: 영유아용 가공식품 9품목(50 Bq/kg 이하) 외 모든 식품 100 Bq/kg 이하

 

일본 후쿠시마원전 원전사고 이후 방사능에 의한 환경오염 우려가 증가됨에 따라 식품에 대한 방사능 감시 체계를 구축하여 도내 전 지역에서 유통·판매되고 있는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 다양한 식품에대한 방사능 안전성 감시를 강화해 왔다. 또한, 2019년부터 강원도교육청과 협업으로 도내 학교급식으로 납품되는 농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오염도를 사전에 조사하여 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김영수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일본의 후쿠시마원전 인근에서 강진으로 인한 방사능 오염수 유출과 기준치의 5배에 달하는세슘이 검출된 우럭이 잡히는 사건 등으로 도민들이 갖는 식품의 방사능오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및 안전한 유통환경 조성을위하여 지속적으로 유통식품에 대한 방사능 오염도를 조사할 계획이며, 올바른 방사능 안전정보 공유를 위하여 검사 결과는 매월 연구원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