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재)문화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서울 공연 인기고공행진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2-23

▲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펼쳐지고 있는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기념공연 하이라이트  © 편집부


- 온 ․ 오프라인 관람객 호평 ․ 관람문의 지속, 28일 종연까지 분위기UP

 

“온가족이 볼만한 공연으로 강추합니다. 웃고 놀라면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관람했어요” 화려한 액션과 다채로운 퍼포먼스로 무장한 인피니티 플라잉의 서울 특별공연이 관람객의 호평을 받으며 무대를 이어가고 있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인피니티 플라잉’ 서울 특별공연이 관람객의 발길이 이어지며 성황리에 펼쳐지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이번 서울공연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지난 5일 막을 올리고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펼쳐지고 있는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기념공연 하이라이트  © 편집부

 

‘인피니티 플라잉’은 10년간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상설공연을 지속하면서 세계 최초로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접목하는 등 무대와 공연 구성을 꾸준히 발전시켜 지역 공연문화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이번 서울공연을 통해 기계체조와 리듬체조, 비보잉 등을 수련한 배우들이 펼치는 액션연기와 다른 공연에서는 만나 볼 수 없는 환상적인 액션을 선보이며 많은 관람객의 눈을 사로잡는다.

 

특히, 리듬체조 국가대표 출신 천송이 선수가 특별출연해 아크로바틱한 극의 구성을 한층 끌어올리고, 와이어를 탄 배우가 무대와 객석 위를 날아다니는 퍼포먼스를 통해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서울 특별공연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동행자를 제외한 두 자리 띄워 앉기를 실시하면서 전체 800석 가운데 300석을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펼쳐지고 있는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기념공연 하이라이트  © 편집부

 

매회 오픈된 자리를 대부분 채우며 현재 약 4,000명의 관람객이 공연장을 찾아 인기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 입장권 구매 후기는 더욱 뜨겁다. 구매 평점이 5점 만점에 4.89점에 이른다.

 

후기는 “공연갈증을 시원하게 해소해주는 공연이었어요”, “화려한 무대 장치와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 그리고 신라시대 도깨비의 상징성까지, 정말 재밌게 잘 보다가 왔습니다”, “좌석 띄워 앉기가 잘 돼서 쾌적한 관람이었어요” 등 다채로운 퍼포먼스와 무대 구성, 운영에 만족한다는 글이 주를 이뤘다.

 

‘인피니티 플라잉’ 서울 특별공연은 오는 28일까지 국립중앙 박물관 극장 ‘용’에서 펼쳐진다. 월요일을 제외한 평일 오후 1회와 토요일 오후 2회, 일요일 1회 공연이 열린다.

 

관람요금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국민행복 가격을 적용해 전석을 50%할인한다. 온라인 티켓 예매사이트를 통해 VIP석은 3만원, S석은 2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문의: 054-775-0815/ 02-766-0815)

 

서울공연을 주관하는 페르소나 경주사업부분 황근생 대표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관람문의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며 “매회 알찬 무대 구성과 연기로 서울특별공연을 성공적으로 이어가면서 한층 더 발전된 상설공연을 차곡차곡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 인피니티 플라잉 10주년 기념 국립중앙박물관 특별기획 공연 포스터  © 편집부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경주와 경북을 대표하는 퍼포먼스 공연이 수도권 관람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며 “인피니티 플라잉뿐만 아니라 경주엑스포대공원의 다양한 문화콘텐츠가 전국적인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꾸준히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경주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