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주수 의성군수, 지방소멸TF 간담회서 ‘실질적인 주민행복 정책’의 중요성 강조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2-18

▲ 김주수 의성군수 토론회 참석  ©


 김주수 의성군수가 18일 온라인으로 열린 지방소멸TF 기초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해 사람중심의 전략과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의 주관으로 열린 이번 간담회에서는‘지역에서 바라본 지방소멸 대응방안’을 중심으로 발표와 논의가 이뤄졌으며, 김주수 의성군수와 전춘성 진안군수, 장신상 횡성군수, 김돈곤 청양군수가 발표를, 염태영 지방소멸대응TF공동단장(수원시장)이 진행을 맡았다. 

 

 참석자들은 지방소멸 위기에 대한 지역별 실정을 되짚어보고 실현 가능한 정책 대안을 모색했고,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국가차원의 종합적인 인구정책마련과 지자체의 구조적 쇠퇴문제 극복을 강조했다.

 

 특히,“결혼-출산-육아-교육-일자리-주거를 종합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사람중심의 전략과 정책이 필요하다”며 합계출산율과 귀농가구수 모두 경북 1위를 차지한 의성의 변화와 관련해 △생애주기별 인구복지정책 △청년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 △귀농귀촌 유치와 안정적인 정착 지원 △주민자치 기반의 공간별 지역재생사업 등의 사례를 소개,‘실질적인 주민행복’을 우선순위에 둔 정책추진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또한, “의성은 지방소멸에 대한 위기감으로 의성군과 군민들 모두 힘을 모아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다.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한 주민투표때 나타난 유례없는 찬성률과 투표율이 그 증거”라며“조금씩 성과를 나타내는 의성군의 사례를 참고해 각 지자체마다 지역의 강점을 살린 극복방안을 모색해 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의성군은 지난 2015년부터 지방소멸지수 1위로 고령화 이미지가 부각됐으나 이웃사촌청년시범마을 등의 적극적인 청년 정책 및 귀농정책, 출산 장려 정책 등을 펼쳐 합계출산율 경북 1위·전국 3위를 달성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으며, 이에 힘입어 지난해 발표된 지방소멸지수에서 2위로 한 단계 하락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