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산시, 복숭아 고장 경산, 봄 전령사 복사꽃 만발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2-08

▲ 경산시설복숭아 복사꽃 만발3" "경산시 - 경산 시설하우스 복사꽃 만발"   © 경산시

 

▲ 경산시설복숭아 복사꽃 만발3" "경산시 - 경산 시설하우스 복사꽃 만발"   © 경산시


복숭아의 고장 경산에 봄의 시작을 알리는 복사꽃이 겨우내 움츠렸던 분홍빛 꽃망울을 활짝 터뜨리며 봄이 다가옴을 알렸다.

 

경산시 압량면의 복숭아 시설하우스에 1월말부터 피기 시작한 복사꽃이 만개한 가운데 분홍빛 화사함으로 꽃망울을 터뜨린 복사꽃을 구경하기 위해 찾아온 상춘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농장주인 김운태씨는 “이곳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한 복숭아는 일반 노지재배보다 약 2개월 빠른 4월 중순경이면 소비자들에게 맛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산시의 복숭아 재배면적은 1,380ha이며 연간 22,600톤을 생산, 690억원 정도의 조수익을 올리는 효자 작목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