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 총리 “설, 만남보다 마음으로 함께하는 것이 가족 위한 배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2-03

정세균 국무총리는 3지금의 위기를 잘 넘기고 온 가족이 마음 편히 함께 모일 수 있는 시간이 곧 올 수 있도록 이번 설 연휴만큼은 국민 모두가 방역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불안정한 코로나19 상황에 긴장을 늦출 수 없는 한 주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이번 주 감염 추세가 추가 방역조치 여부를 좌우하는 만큼 하루하루가 매우 중요한 때라며 특히 설 연휴와 백신 접종을 앞두고 자칫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방역관리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추석에 고향을 방문하지 못했던 분들은 아쉬움이 더 크겠지만 올해 설에도 만남보다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것이 가족을 위한 배려이자 사랑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설을 맞아 시중에서는 뭉치면 죽고 흩어지면 산다는 말이 회자되고 있다그만큼 국민들도 거리두기 실천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명절을 앞두고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재부와 농식품부는 설 성수품 공급 확대 등 설 민생 안정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각 지자체에서는 물가상승을 부추기는 유통질서 교란행위가 없는지 현장의 실태를 면밀히 점검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전북 군산의료원에서 근무하던 공중보건의가 숨진 것과 관련 전국의 방역현장에서 약 2000여명의 공보의가 오늘도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방역당국은 현장에 투입된 공보의들의 근무여건을 면밀히 살펴보고 개선방안이 있으면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국무조정실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