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 총리 “확실한 안정세 들어서면 설 연휴 전 방역완화 검토”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2-01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이번 주의 상황을 지켜보고 확실한 안정세에 들어섰다는 믿음이 생긴다면 설 연휴 전이라도 추가적인 방역조치 완화를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를 믿고 조금만 더 인내하면서 방역에 협조해주기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앞서 정부는 전날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등을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고난의 겨울이 길어지면서 민생경제 현장에서 고통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이번 거리두기 단계 연장을 결정하면서 정부가 고심에 고심을 거듭할 수밖에 없었던 대목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민생안정과 일상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정부는 총력을 다해 코로나19와 잘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우리의 방역전략에도 변화가 필요하다안정된 상황에서 집단면역을 형성하려면 지속 가능한 방역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미리미리 준비해야겠다준비 과정에서 각계의 의견을 경청하고 특히 지금 가장 고통받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수본은 관계부처와 함께 지금부터 관련 협회·단체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국민적 수용성이 높고 현장에서 이행을 충분히 담보할 수 있는 방역전략 마련에 착수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그동안 우리나라가 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던 요인 중 하나는 신속한 진단검사를 통해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초기인 작년 2, 하루 2만건이었던 우리의 진단검사 역량은 지난달 하루 최대 20만건까지 확대됐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하지만 최근 1주간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이 33%에 이르고 경로를 알기 힘든 사례도 21%를 넘는다방대본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성과, 취약시설 선제검사 경험, 지자체 차원의 검사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숨은 전파자를 좀 더 효과적으로 찾아낼 수 있는 창의적 대안을 검토해 줄 것을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국무조정실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