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원안위, 민간조사단을 구성해 월성원전 삼중수소 조사 실시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1-01-18

원안위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 자료사진  ©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17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 원전 주변 지역주민들과 일반국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전원 민간전문가로「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조사단」(이하 ‘조사단’)을 구성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조사단은 관련 학회로부터 추천을 받은 전문가로 구성하되, 운영방식·조사범위·활동계획 등을 자율적으로 결정토록 함으로써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하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조사단장은 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측정된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원자력과 무관한 대한지질학회 추천을 받은 인사로 위촉할 계획입니다.

 

 조사단의 활동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원안위와 원자력안전기술원은 행정 및 기술지원을 담당합니다.

 

 조사단은 조사범위·활동 등에 대해 자율적으로 결정하되, 그 과정에 지역 주민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반영하도록 하고, 활동과정 등은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입니다.

 

 관련 학회로부터 추천받은 전문가로 조사단 구성이 완료 되는대로 조사단 명단을 발표하고, 조사단 활동이 개시될 예정입니다.

 

 향후, 조사단이 확정되면 조사일정 등에 대해서는 조사단이 결정하여 진행하게 됩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