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수원, 원전전용 무선통신장비 국산화 개발 착수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12-23

▲ 사진. 한수원_ 원전전용 무선통신장비 국산화 착수회의     ©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22일 경주 소재 중소기업인 ㈜일신이디아이와 ‘원전전용 무선통신장비 개발’을 위한 중소기업 협력연구개발 착수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했다. 

 

  한수원 본사 및 일신이디아이 김포 연구소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착수회의를 통해 두 기관은 2022년 1월까지 13억원을 투입해 원전전용 무선통신장비 국산화 개발을 진행키로 했으며, 한수원은 11억원의 연구비, 테스트 베드 제공 및 인력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원전전용 무선통신장비는 높은 보안성이 요구되는 등 원전의 특수성을 고려한 핵심인프라 무선통신망을 구축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원전에 적용하기 위한 것으로, 국산화가 완료되면 빅데이터와 AI 기반 원전 자동예측진단 및 비상시 신속대처 위한 비상통신 체계를 확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원전 안전성 및 효율성을 높이고 종사자를 보호하며, 수출원전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기업에 연구개발 지원을 통한 기술경쟁력 제고에 한수원이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원전에 적용되는 모범적인 연구개발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수원은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원전산업 전반에 접목한 한수원形 스마트 플랜트 구축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수원, 한울원자력 본부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