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 총리 “핼러윈데이 모임 자제해야…방역에 역량집중”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10-31

정세균 총리는 30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핼러윈데이와 관련 젊은이들은 가급적 핼러윈 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스스로 안전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안동 경북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다행히 서울의 주요 클럽에서는 방역을 위해 휴업을 결정했지만 다양한 복장으로 분장을 하고 즐기는 핼러윈 행사의 특성상 안심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안동 경북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자칫 인파가 밀집한 상황에서 감염이 전파되면 대규모로 확산될 여지가 충분하다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핼러윈데이가 대규모 확산의 발원지가 되지 않도록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이번주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세자릿 수를 넘는 날이 많아지고 있다병원과 요양시설 이외에도 가족과 지인모임·학교·직장·골프모임 등 일상 생활 속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양상이 계속되면 언제 다시 대규모 확산세가 촉발될지 모른다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쥐고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세계 각국은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를 종식시키고자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우리나라도 많은 기업들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정부도 백신 개발에 꼭 성공하겠다는 각오로 총력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외국에서 먼저 백신이 개발될 경우를 대비해 국민들에게 신속하게 백신을 공급해 드리기 위한 수입백신 확보 노력도 함께 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무조정실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