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동시민, 국내 최대 댐내 수상태양광 임하호 수면에 올린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10-29

▲ 안동시민_국내_최대_댐내_수상태양광_임하호_수면에_올린다_  © 안동시

 

▲ 안동시민_국내_최대_댐내_수상태양광_임하호_수면에_올린다_  © 안동시

 

안동시민_국내_최대_댐내_수상태양광_임하호_수면에_올린다_  © 안동시



안동시는 지난 10월 29일 안동 세계물포럼기념센터에서 국내 댐내 최대 규모(56MW)의 ‘임하댐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추진을 위해 안동시·경상북도·K-water·한국수력원자력·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영남대학교 간 「지역상상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안동시는 인·허가 및 지역주민 참여방안 지원 ▴경상북도는 사업대상지 발굴 및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등 행정지원 총괄 ▴K-water는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 및 총괄관리 ▴한국수력원자력은 신·재생에너지 개발사업 및 공급인증서 구매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영남대학교는 기술개발, 검·인증 및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수행하는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번 사업은 56MW급 수상태양광 건설에 총사업비 1,179억이 투입되며, 사업비의 5%를 지역주민이 직접 투자해 발전사업 수익을 공유하는 지역상생 ‘주민참여형 이익공유사업’으로 20년간 연 10%의 수익을 K-water에서 보장한다.


한편 시는 ‘임하댐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산업부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로 지정 신청하여 지자체 인센티브(3억/년)를 지원받아 지역주민 지원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안동시 관계자는  “임하댐 수상태양광 사업이 주민참여·이익공유형 신·재생에너지사업의 성공적인 선례가 되어 주민들의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도내 수상태양광 개발의 초석이 될 것”이라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