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동 로케이션 영화 2편‘외계인 1부’,‘아이윌송’화제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10-27

▲ 안동_로케이션_영화_2편_외계인_1부_아이윌송_화제  © 편집부


- 안동시·경북콘텐츠진흥원‘안동 배경 촬영 지원 사업’선정 뒤 크랭크인
- 외계인 1부 : 천만 관객 동원 최동훈 감독 신작, 아이윌송 : 80% 안동서 촬영

 

안동시(시장 권영세)와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원장 이종수)은 ‘안동 배경 영화 촬영 제작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된 영화‘외계인1부’(가제)와 ‘아이윌송’이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안동 내 영화 촬영 및 제작 유치를 통해 ‘영상문화 도시’ 안동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공개 모집한 뒤 심사 결과 ㈜케이퍼필름의 ‘외계인1부’와 ㈜오예스의 ‘아이윌송’이 뽑혔다.


외계인 1부’는 ‘도둑들’, ‘암살’ 등 천만관객을 사로잡은 최동훈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은바 있다. 대한민국에 사는 외계인을 소재로 한 SF 액션 판타지 영화이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이하늬, 김의성 등이 출연한다. 지난 10월 초 안동에서 이틀간 촬영했다.


촬영 현장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거리 두기 등 방역 수칙이 준수되었다.


한편 10월 17일 크랭크인(촬영개시) 한 '아이윌송'은 배우이자 감독인 이상훈의 작품으로 함은정과 구원 등이 출연한다.

 

이 영화는 아픔을 지닌 가수 지망생 물결(함은정)과 영화감독 바람(구원)이 우연히 만나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이겨내는 과정을 담았다.


특히, ‘아이윌송’은 전체 촬영분량의 80%이상을 안동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촬영을 위해 배우와 제작진들이 보름 정도 안동에 체류할 것으로 예상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안동시 및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 속에서도 로케이션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영상콘텐츠산업 활성화에 앞장서겠다.”며 “2021년 개봉될 두 작품을 통해 안동의 보석 같은 명소들이 관객들에게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