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및‘명화의 집’코호트 격리에 따른 대시민 브리핑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9-27

▲ 경주시청     ©편집부

 

- 요양보호사 확진 판정 불국동 ‘명화의 집’ 코호트 격리로 방역에 만전 기해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은 26일 영상브리핑을 통해, 전날 불국동 명화의 집 요양보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89번)에 이어 26일 90번 확진자(89번 접촉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른 대시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날 담화문에는 90번 확진자 발생 내역과 불국동 ‘명화의 집’ 코호트 격리 등, 현 상황과 이에 대한 경주시의 조치사항 등이 담겼다.

 

90번 확진자(50대, 여성)는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용강동 82번 확진자와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동천동 88번 확진자, 그리고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불국동 명화의집 요양보호사인 89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다른 밀접접촉자인 남편은 검체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 17일과 24일 확진판정을 받은 내남면 76번 확진자와 동천동 88번 확진자는 감염경로가 불분명 했으나 심층 역학조사 결과, 76번 확진자는 82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고, 88번 확진자 또한 82번 확진자와 접촉한 90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지난 15일 확진판정을 받은 70번 확진자 이후 확진판정을 받은 20명이 한 카테고리 안에 있음이 밝혀졌다.
 
한편, 89번 확진자(요양보호사)가 다니던 명화의 집 입소자 및 종사자 64명을 검사한 결과 다행히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혹시나 발생할지 모르는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종사자 전원에 대해 26일부터 10월 8일까지 2주간 시설 전체를 격리하는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입소자의 경우 퇴원이 가능한 환자는 퇴원한 후 2주간 자가격리하고 나머지 환자는 종사자와 마찬가지로 전원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다.

 

이영석 부시장은 담화문에서 중요한 고비가 될 추석연휴 기간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에게, ▲9월 28일~10월 14일까지 추석 특별방역기간 지정,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 집합‧모임‧행사 금지, ▲목욕탕, 중‧소형 학원, 오락실,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등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고위험시설 중 클럽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 및 방문판매 시설 집합 전면 금지, ▲경주시 전지역 대상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조치와 당부사항을 알렸다.

 

이영석 부시장은 “시민 모두가 지쳐가는 상황이지만 불필요한 외출·모임 자제 등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드린다”며, “역경은 희망에 의해서 극복된다는 신념으로 경주시는 시민 여러분과 함께 모든 역량을 한데 모아 현재의 위기를 하루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확진자의 자세한 동선은 경주시 홈페이지 및 공식 SNS를 통해 확인하면 되며, 추가 접촉자가 파악되는 대로 검체조사를 해 나갈 것”이라며,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거나 발열 증상 등이 있을때는 반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