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철우 도지사, 영주시 친환경 가축분뇨처리시설 현장 방문

가 -가 +

노성문 국장
기사입력 2020-09-10

 

 

▲ 이철우 도지사, 영주시 친환경 가축분뇨처리시설 현장 방문     ©

 

 

 - 도민의 생활환경개선을 위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확충 총력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0일 획기적인 처리공법으로 가축분뇨를 환경오염 없이 퇴비화 처리하는 영주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을 방문하고 가축분뇨 자원화 실태를 점검했다.

 

▲ 이철우 도지사, 영주시 친환경 가축분뇨처리시설 현장 방문     ©

 

이날 현장방문은 도지사를 비롯해 장욱현 영주시장, 도ㆍ시의원 등이 함께했으며, 가축분뇨 처리 전 과정을 세부시설별로 세밀하게 점검ㆍ확인하고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주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은 2011년 환경부 ‘가축분뇨 지역단위 통합관리센터 자원화 시범사업’으로 선정되어 총 사업비 229억원(국비 160, 지방비 23, 영주농협 46)을 투입해 올해 3월 준공ㆍ가동 중인 시설로 영주농협에서 사업시행을 하고 운영 중인 시설이다.

 

이날 방문한 시설은 일일 120톤의 가축분뇨를 처리해 약 80톤의 퇴비를 생산할 수 있으며, 반입된 가축분뇨를 팽연 왕겨 및 미생물을 이용해 고속발효공정(7일)과 부숙 과정(21일)을 통해 100% 자원화 하고 있다.

 

다른 가축분뇨 퇴비화시설에 비해 이 시설의 가장 큰 특징은 ‘원통밀폐형고속발효’ 공정으로 발효시설의 밀폐화를 통해 악취발생을 원천 차단하고, 고속발효를 통한 부숙 기간을 단축해 빠른 시간 내 가축분뇨를 처리하고 퇴비를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고속발효과정에서 발생된 액비를 퇴비생산 과정 수분조절제로 사용해 액상의 가축분뇨(돼지분뇨)를 처리함에도 무방류 시스템으로 운영되어 수질오염을 저감한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도내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은 15개 시ㆍ군 17개소(1820톤/일)가 운영 중으로, 경상북도에서는 2023년까지 5개소(총사업비 1125억, 530톤/일)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며, 향후 가축분뇨의 자원화 및 에너지화 정책에 발 맞춰 빠르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의 확충은 축산농가의 가축분뇨를 신속히 처리함으로써 축사의 악취로 인한 주민피해를 최소화해 도민의 생활환경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가축분뇨는 이제 자원이고 에너지가 되는 시대”라며, “환경문제와 에너지부족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확충과 시설개선이 시급하며, 도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혁신적인 정책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영주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