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능후 복지부 장관 “의료계-정부 합심해 코로나19 극복에 역량 집중”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9-04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4일 코로나19라는 공중보건위기 상황에서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서로 힘을 합해 총력을 경주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이에 따라 보건의료 발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바탕으로 지역의료, 필수의료, 의학교육 및 전공의 수련체계의 발전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합의했다.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보건복지부)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화와 협의의 장으로 들어오기로 한 대한의사협회의 결정을 환영하며, 이제 그동안의 갈등은 접어두고 의료계와 정부가 합심하여 코로나19 극복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그동안 국민 여러분께 걱정과 불편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면서 대한의사협회는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진료현장에 복귀하는 데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공의·전임의 등도 조속히 진료현장으로 복귀해 최선을 다해 의료인의 사명을 다하고, 의사국가시험 응시를 취소했던 의대생들도 시험을 재접수하고 시험에 응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정부는 의사협회와의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추진 등에 대해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협의해 나갈 것을 밝혔다.

 

또한 앞으로 국회를 중심으로 한 협의체에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그 결과를 존중해 정책에 성실하게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의료계의 여러 의견을 청취하면서 또한 학계와 환자들, 시민사회 등의 다양한 의견도 귀 기울이겠다국민과 의료계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좋은 정책을 마련하고, 그 결과를 보건의료 발전계획에 반영해 보건의료의 발전적인 미래상을 설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 장관은 국민과 의료계 그리고 정부가 함께 협력하며 코로나19에 대응해 나간다면 우리는 그 어떤 난관도 잘 헤쳐나가며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보건복지부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