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금융위 “코로나19 대출만기·이자상환유예 연장 여부 8월 중 확정”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8-20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9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고 경기회복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해 금융권 전체가 실물경제 지원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회의에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등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다.

 

▲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1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


손 부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대출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 등 한시조치들의 연장여부들을 검토, 가급적 8월 내에는 확정·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손 부위원장은 경기하강기에 개별 금융회사들의 경우 실물경제 지원에 소극적일 수 있음을 전제하면서 “이들의 행동이 합쳐져 실물경제 지원이 충분치 않게될 경우 경기하강을 초래하는 이른바 구성의 오를 범할 수 있다”며 그런 오류를 범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실물경제 지원을 당부했다.

 

이어 “민생금융안정패키지의 차질없는 이행을 통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원 프로그램을 신속하게 준비해야했던 코로나19 확산 초기와는 달리 소상공인, 중소기업, 기간산업 생태계까지 촘촘하게 지원체계를 갖췄고 대상별 대응여력도 충분한 상황임을 전제하며 “신규 프로그램들을 신속하게 이행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에 대해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손 부위원장은 어렵게 마련한 경제반등의 모멘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금융권에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해줄 것도 당부했다.

 

특히 콜센터와 같은 고위험시설들에 대해 사업장 밀집도를 낮추고 주기적인 방역을 시행하는 등 기관별로 강화된 사업장 방역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강조했다. 

 

코로나19와 중첩된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전 금융권이 참여하는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를 운영, 피해지역 주민들과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지원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며 피해지역 내 금융기관에 수해피해기업 전담창구를 운영하고, 피해현장 전담지원반을 구성, 보다 신속하게 피해지역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