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충남도, 신속한 수해피해 응급복구로 ‘2차 피해 막는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8-10

 

충남도 종합건설사업소 공주지소는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인한 2차 피해 예방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공주지소에 따르면 이번 호우로 천안지역을 중심으로 도로의 사면 유실 9건, 토사 유입 8건, 도로 침수 5건, 가로수 전도 등 총 32건의 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지난 3일에는 천안시 성환읍 율금리 일원 국지도 70호선 율금교 교대 뒤쪽으로 약 2m가량 세굴이 발생, 다음날 정오까지 차량 통행이 제한되기도 했다.

 

이 교량을 관리하는 공주지소는 신속한 응급복구공사를 실시, 자칫 일어날 수 있는 도로시설 붕괴 등의 2차 피해를 예방했다.

 

전상근 공주지소장은 “율금교 피해 원인은 교대 접속 옹벽이 파손되면서 교대 뒷 쪽으로 세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라며 “율금교는 1980년에 준공, 40년간 공용된 노후 교량이다. 교량 연장 역시 하천기본계획상 45m로 교량연장이 22m가 부족, 재가설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종건소 공주지소는 천안시를 비롯한 8개 시군 위임국도와 지방도, 국지도 등 1085㎞를 관리하고 있다.

 

 

< 율금교 수해피해 응급복구 상황 정리 >

• 2020. 8. 3. 20:00 호우피해로 인한 율금교 접속부 세굴 발생

• 2020. 8. 3. 21:00 피해 조사 등 현장 확인

• 2020. 8. 3. 21:30 상황판단 회의 및 율금교 차량 통해 제한 결정

• 2020. 8. 3. 22:00 교통통제 시설(PE울타리, 윙카) 설치 및 차량 통제

• 2020. 8. 4. 08:00 율금교에 대한 전문가 구조안전성 자문 실시

• 2020. 8. 4. 09:00 율금교 응급복구공사 실시

• 2020. 8. 4. 12:00 율금교 응급복구 완료 및 통행 재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