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동] ‘2020 세계유산 축전’한국의 서원 전통의 향기가 있는 개막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20-07-03

▲ 「2020년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축전」 도산서원에서 개막     ©편집부

 

한국의 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1주년을 기념하고,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향유하기 위한 ‘2020세계유산 축전-한국의 서원 개막식’이 7월 3일 세계유산 도산서원에서 개최됐다.

 

▲  ‘한국의 서원’, 도산·병산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도산서원 자료사진)     ©편집부

 


 * 2020세계유산축전 한국의 서원 행사 일정 : 7. 3. ~ 7. 31.

 

이번 축전 기념식에서는‘온고지신의 향기 날리고’를 주제로 지난해 등재된 한국의 서원 등재 1주년을 기념하는 경축음악회와 전시회가 열렸다.

 

‘2020세계유산 축전’은 세계유산을 대상으로 한 전통공연과 재현행사를 비롯해 세계유산 관련 세미나,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며, 7월 한국의 서원 개막식을 시작으로 8월에는 경상북도(경주,  안동)에서, 9월 제주도에서 각각 한 달간 진행된다.

 

도산서원에서 열리는 기념식 식전공연에서는 퇴계 이황 선생의 이야기를 담은 상황 무대극인 ‘인류의 스승 퇴계선생’을 공연하고, 경축음악회에서는 도산 12곡 합창과 판소리, 가야금 등의 국악과 소프라노, 바리톤, 첼로, 바이올린 등 서양음악이 한데 어우러진 음악의 판타지가 펼쳐졌다.

 

뿐만 아니라, 7월 2일부터 19일까지 2주간‘도산서원, 인류의 정신 가치를 이야기하다’라는 주제로 도산서원 전시회도 개최된다.

 

유교 오백년 한국의 서원은 학문연구 및 인격수련을 목적으로 설립되었기에 이번행사는 과거의 교육기관을 미래 교육의 산실로 이어 가기 위한 정신적 가치를 되새기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날 개막식에 참석한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이번 한국의 서원 등재1주년 기념식을 계기로 우리 유교문화의 우수성과, 살아있는 문화유산(living heritage)의 향기를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한류문화의 세계화로 연계될 수 있도록 경북이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북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