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미시, 토종벌 관리, 명장에게 묻고, 명장이 답하다

남동수 경북농업명장으로부터 토종벌 사양관리 특강 들어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12-06

▲ 토종벌 관리, 명장에게 묻고, 명장이 답하다2(과장 인사)     © 구미시



- 기상이변과 낭충봉아부패병으로 위기에 직면한 토종벌 재건 기대

 

구미시는 지구온난화와 낭충봉아부패병으로 위기에 직면한 토종벌산업의 재건을 위하여 지난 12월 5일 구미시농업기술센터에서 토종벌사육농가와 관심있는 농가 50여명을 대상으로 토종벌 사양관리 교육을 실시했다.

 

토종벌 괴질로 불리는 낭충봉아부패병은 토종벌의 유충에 발생하는 바이러스 질병으로 이 병에 걸린 유충은 번데기가 되지 못하고 죽어버리는 질병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09년 강원도 홍천의 양봉장에서 최초 공식 확인되었고, 2010년부터 전국적으로 확산되어 토종벌의 97%가 폐사된 바 있다.

 

이번 교육의 강의를 맡은 산촌토종농원 남동수 대표는 해발 400m의 옥성면 산촌리에 귀촌하여 20년째 토종벌을 사육하고 있으며, 평시 300군을 사육하는 전문양봉인으로, 가시오가피, 헛개나무 등 산약초를 밀원으로 재배해 사육하고 있다.

 

또한 2015년 경북농업명장(토종벌 부문)으로 선정되었을 뿐만아니라 한봉협회경북도지회 부회장과 토종벌 전문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형근 축산과장은 “이번 교육으로 토종벌을 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전국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